* main *

* BBS *

* gallery *

* profile *

* link *



[카테고리]

* 음악 *
* 잡다한 고찰 *

* 술 이야기 *
* 시음 노트 *
* 술잔 콜렉션 *

* 판타지 이야기 *
* 무협 이야기 *
* SF 이야기 *

* 잡담 *
* 이런저런 메모 *
* 공지사항 *

* 물건들 *
* 이런저런 추억 *
* 여행의 추억 *
* 책 이야기 *
* 컴퓨터 관련 *

* 추억의 게임 *
* 추억의 애니 *
* 만화책 이야기 *
* 미드 이야기 *
* 매직 더 개더링 *


[최근 댓글]

그러셨군요 ㅎㅎ 제 주위에 먹어 본...
  by 아이어스
 
2022-09-21

전 마쉬멜로우 24캔 한박스로 사서 ...
  by 아리무스
 
2022-09-21

그러게요. 옛날에 여기저기 같이 다...
  by 아이어스
 
2022-09-15

감사합니다. 저는 그냥 별 거 없이 ...
  by 아이어스
 
2022-09-15

앞으로가 기대되는군요.ㅎㅎ!다음에...
  by 아델라이데
 
2022-09-15

즐거운 추석 연휴되셨으면 좋겠습니...
  by 아델라이데
 
2022-09-15

그러게요. 요즘은 어떤 부분에선 이...
  by 아이어스
 
2022-09-07

저도 술을 한 번에 많이 안 마시는 ...
  by 아이어스
 
2022-09-07

스타트렉 시리즈가 워낙 장편이고 ...
  by 아이어스
 
2022-09-07

재미있는 책도 좋은 책이죠. 살면서...
  by 아이어스
 
2022-09-07

저는 음악 감상은 디지털로 하고 있...
  by 아이어스
 
2022-09-07

부엉이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
  by 아이어스
 
2022-09-07

일본어를 알지 못하니 볼 수 없겠지...
  by 부엉이
 
2022-09-07

술이 몸에 안 받는 체질이기도하고....
  by 부엉이
 
2022-09-07

스타트랙을 보지 않고 살아버려서.....
  by 부엉이
 
2022-09-07


추억의 상자


Category List admin  
2022년 홈페이지에 대한 생각들
 

안녕하세요. 오늘은 2022년 홈페이지 운영에 대해 생각하는 것들을 좀 끄적여 볼까 합니다.
새해 초부터 무미 건조한 정보성 게시글을 올리는 것도 좀 별로인 느낌이라서요.


작년은 재작년까지에 비해서 몸이 비교적 좋아진 해였습니다. 쓴 글의 개수를 보면 알 수 있으시겠죠. 홈페이지에 글도 작정하고서 많이 쓰려고 노력을 했고요. 거의 연초부터 매주 한 개의 글을 쓰자가 목표였는데 그럭저럭 달성이 된 것 같습니다.


작년 첫 글을 따라가면 무려 3페이지가 나옵니다!
이 정도로 글을 쓴 해가 대체 얼마나 오랜만인지...



작년은 저에 대한 이야기보다는 정보가 담긴 게시글을 쓰는 것에 힘을 많이 줬습니다. 특히 재작년 말부터 연재했던 술 연재 시리즈를 많이 다뤘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술 연재는 11편까지만 나왔고 연재가 아닌 글을 포함해도 고작 13개뿐입니다. 아직 모든 카테고리의 술을 한 번씩 다루지조차 못했으니, 한 주에 한 번 글을 쓴다는 게 제가 생각하는 글 쓰는 속도의 반도 안 되는 것 같아요. 정말 쓰고 싶은 글이 많이 있었거든요.


20대 때는 홈페이지에 별 내용이 없는 신변잡기에 대해서 두리뭉실하게 쓰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지금으로 따지면 SNS를 하는 느낌으로 반쯤은 일기를 쓰는 느낌이었죠. 하지만 최근에는 제가 가진 지식들을 정리해서 연재하는 경우가 많았고, 앞으로도 일단은 그럴 예정입니다.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만, 가장 먼저 떠오르는 건 제가 글을 쓸 수 있는 상태일 때 제가 관심이 있었던 것들에 대해서 정리해 보고 싶었어요.

나이를 먹고 건강도 안 좋으니 생각이 이래저래 들더라구요. 제가 좋아했던 것들 쌓아온 것들이 저 한 사람만 사라지면 전부 같이 사라진다는 게 아쉽달까요. 누구나 살면서 아무리 사소하고 작은 것이라도 배우고 습득하는 게 있고 수십 년을 살면서 쌓여온 그런 것들은 무시할 수가 없죠. 꼭 제 얘기가 아니라도 대부분의 사람이 그런 걸 그냥 자기 혼자 갖고 있다가 끝난다는 게 참 아쉬운 것 같습니다. 사실 사소한 것들이나 자기 취향에 관련된 것들은 자식한테조차 그다지 전해지지 않잖아요. 어찌보면 요즘 현대 한국은 돈을 버는 것에만 거의 모든 걸 집중하고 그런 쪽으로는 다들 별 관심이 없어진 것 같아요. 하지만 전 관심이 있습니다. 작년 말 즈음 과거에 책을 써서 자신의 지식을 남긴 사람들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해 봤어요. 이것 참 저는 이런 저에 대한 자세한 얘기를 인터넷엔 잘 안 올리는 편이라 이 부분은 갑자기 삭제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래도 지금은 쓰고 싶네요.


2022년은 흠. 아직 확정된 건 아닌데요. 전에 잠깐 언급을 했지만 판타지, 무협, SF 같은 창작에 관련된 주제와 지식에 대해서 다뤄보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지인분들은 다들 아시겠지만 최근 몇년 동안은 병상 생활을 하면서 판타지 소설을 정말 많이 읽었습니다. 할 수 있는 게 그것밖에 없었죠. 그러다 보니 그쪽으로도 관심이 좀 많이 돌아갔어요. 예를 들면 중세 얘기를 해 보면 말이죠. 세상에 중세에 대한 글은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판타지 창작물을 염두에 두고서 중세의 이야기를 제대로 하는 경우는 거의 못 본 것 같아요. 보통 중세를 잘 아는 분들은 역사에 집중하고, 판타지를 좋아하는 분들은 실제 고증은 잘 모르거든요. 중세 자체를 설명한다기 보다는 판타지 소설이나 만화와 비교해서 실제 고증이랄까 지식이랄까 그런 이야기를 좀 해 보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본격적으로 이쪽을 연재할 수도 있고, 아니면 그냥 가끔 지나가는 글로 하나씩 써 볼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아직 마음을 정하진 못했습니다.


하지만 술 연재도 계속 써야하니까요. 그리고 다른 취미들에 대한 글도 좀 더 쓰고 싶고요. 쓰고 싶은 글은 참 많은데 일주일에 글 한 개라는 빈도가 너무 느린 것 같단 생각이 들어요. 솔직히 작년에 술 연재를 계속 올리면서 너무 자주 술 얘기만 올린다는 생각도 많이 했지만요. 이미 얘기했듯이 제가 원하는 만큼 자주 쓰진 못했어요. 그래서 말인데요. 제가 글을 쓰고 싶다고 쓸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서 가능할지는 모르겠는데요. 이주일에 글 세 개 정도의 빈도까지는 평균 속도를 올려볼까 싶기도 합니다. 2019년에는 제가 글을 너무 띄엄띄엄 올리다 보니 방문자 분들이 이 속도를 쫒아오지 못하셨겠지만, 2020년에는 주 1회의 빈도를 어느 정도 지켰으니 약간 더 올려도 괜찮지 않을까 싶어요. 일단 1~2월엔 힘들 것 같고 그 이후에 상황 보면서 생각해 보겠습니다.


그런데 이런 이야기를 다 뒤로 하고, 사실 사적으로 2022년은 매우 파란만장한 한 해가 될 것 같습니다. 어찌될지... 이 이야기는 그냥 지금의 계획이지만 평범하게 이런 식으로 홈페이지 운영이 가능할 해가 될 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제 지인 분들은 갑자기 무슨 연락이 가도 너무 놀라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예측이 안 가서 뭐라 하기가 힘드네요.




// p.s.
아 그리고요!
다음주부터 백신패스인지 뭔지 전방위로 확대한다는 것 같은데 맞나요? 저 2등 국민이라서 그러면 거의 웬만한 곳은 못 들어갈 거여요. 좀 무리하더라도 이번 주에 뵐 수 있는 분은 연락 주시면 어찌어찌 만나 볼 수 있을지 얘기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그 이후는 정말 기약이 없을 것 같네요.


freetalk| 2022-01-03 12:00:00 | [Comment(4)]



[ 메인으로 ]

[ 카테고리 목록으로 ]



猫愛 - MyoAe - Homepage Mode
Ver. 1.45

by Aier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