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in *

* BBS *

* gallery *

* profile *

* link *



[카테고리]

* 음악 *
* 잡담 *
* 잡다한 고찰 *

* 술 이야기 *
* 시음 노트 *
* 술잔 콜렉션 *

* 컴퓨터 관련 *
* 이런저런 메모 *
* 공지사항 *

* 물건들 *
* 이런저런 추억 *
* 책 이야기 *
* 여행의 추억 *

* 추억의 게임 *
* 추억의 애니 *
* 만화책 이야기 *
* 미드 이야기 *
* 매직 더 개더링 *


[최근 댓글]

새로운 게 들어오고 있던 게 빠지고...
  by 아이어스
 
2021-10-23

수족관 기념 주화가 참 귀엽네요.책...
  by 아델라이데
 
2021-10-22

예전에 소닉을 주셨을 때만 해도 제...
  by 아이어스
 
2021-10-11

소닉이 마음에 힐링되고 있다니 기...
  by 아델라이데
 
2021-10-10

그런 용도로도 무난할 것 같습니다....
  by 아이어스
 
2021-10-02

오오... 감사합니다. 전 주로 자전...
  by 아리무스
 
2021-10-02

감사합니다. 아리무스님도 추석 잘 ...
  by 아이어스
 
2021-09-22

아이님도 즐거운 추석 연휴 보내세...
  by 아리무스
 
2021-09-21

misty님 안녕하세요. 방문 감사합니...
  by 아이어스
 
2021-09-17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도마세척해...
  by misty
 
2021-09-17

// 또또님또또님, 안녕하세요. 도움...
  by 아이어스
 
2021-09-15

// 솔님솔님, 안녕하세요. 아이고.....
  by 아이어스
 
2021-09-15

안녕하세요 도마 살려고 찾아보다가...
  by 또또
 
2021-09-15

이렇게나 정성껏 정보 찾아서 고심...
  by 솔
 
2021-09-14

권젼님 안녕하세요. 방문 감사합니...
  by 아이어스
 
2021-09-09


추억의 상자


  list  admin  
옛날 드라마나 만화 영화 DVD나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가끔 한 번씩 생각나는 건데, 어렸을 때 재밌게 봤던 드라마나 만화를 구입할 수 있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TV에서 다시 방영해주는 것 말고는 따로 구할 방도가 없으니 정말 아쉽네요.

한국어 더빙된 옛날 맥 가이버라거나 슈퍼 소녀 비키라거나 천재소년 두기라거나 육백만불의 사나이라거나 레밍턴스틸이라거나. 한글 더빙된 옛날 만화영화들... 너무 옛날은 말고... 시간탐험대라거나 천사소녀 네티라거나...

외국 게 아니라도 한국 드라마도 보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어렸을 때는 나름 드라마도 이것저것 봤었죠. 가장 기억에 남는 드라마는 사극이었던 한명회... 아니면 모래시계도 다시 보고 싶군요. 그것보단 한참 나중이었지만 개성 중심으로 염상이랑 장뇌삼이랑 나오면서 어쩌고 하던 상인물도 꽤 재밌게 봤었는데 제목은 기억이 안 나네요.

꼭 이런 게 아니라도 누가 들어도 알만한 세계적인 외화 시리즈... 예를 들어 스타트렉 전편을 구입하고 싶어도 한국에는 없고 말이죠. 하긴 애초에 전 시리즈 방영된 적도 없나.


요는 이런 거 좀 DVD든 블루레이든 나와주면 나름 수요가 있을텐데 참 아쉽습니다. 어차피 방송국 창고에서 썩어가다가 언젠가 사라질텐데 말이죠. 방송국에서 손익분기 때문에 망설여지면, 크라우드 펀딩 하는 것처럼 예약자를 미리 받고서 손익분기가 넘어가면 판매를 하고 그렇게라도 하면 좋을텐데... 분명히 나름 팬들과 오타쿠 매니아 기타 등등의 수요가 있고 유명작에 한정한다면 손익 분기 정도는 넘을 것 같은데... 한명회랑 레밍턴스틸이 다시 보고 싶군요.


2021-09-24 20:37:18 | [Comment(0)]




🥂 연재 - 술 이야기 10 ▶ 양주란 무엇일까?
 

원래 이번 글은 술 연재를 안 할 생각이었는데, 추석이라서 술 연재를 쓰기로 했습니다. 옛날만큼은 아니지만 양주는 명절 선물이기도 해서요. 오늘은 흔히 말하는 양주란 게 무엇인지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 1. 양주(洋酒) : 서양(西洋)의 술

발렌타인 같은 술을 이야기할 때 흔히 양주라고 부른다. 이 양주라는 용어는 사람에 따라 굉장히 폭넓게 사용하는데, 발렌타인 같은 위스키나 꼬냑만을 양주라고 부르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중국의 고량주 같은 술도 양주라고 부르는 사람도 있다. 그럼 정확히 양주란 게 뭘까?

양주(洋酒)는 바다 양(洋)자에 술 주(酒)자를 쓴다. 뜻만 보면 바다 술이란 뜻이다. 하지만 여기서 쓰이는 양은 서양(西洋)의 양이다. 서양은 동양보다 서쪽 바다에 있는 땅이란 뜻인데, 서양에서 기원한 많은 물건에는 '양(洋)'자를 붙인다. 서양에서 들어온 파는 '양파'이고, 서양에서 들어온 버선은 '양말'이다. 그리고 서양에서 들어온 술은 '양주'인 것이다.






🍸 2. 양주 : 높은 도수의 서양 증류주

그래서 양주(洋酒)의 본래의 뜻은 서양에서 들어온 모든 술을 이야기한다. 이건 사전에도 등재되어 있는 뜻이다. 맥주, 와인, 위스키, 브랜디, 꼬냑, 진, 럼, 보드카, 미드, 사이더 등등... 서양의 모든 술은 전부 양주이다. 하지만 맥주나 와인을 양주라고 부르면 위화감을 느끼는 분들도 계실 거다.

이건 양주란 단어가 보통은 높은 도수를 가진 증류주를 부를 때만 주로 쓰이기 때문이다. 발렌타인이나 시바스 리갈 같은 위스키 종류를 가리킬 때 보통 '양주'라는 표현을 쓴다. 그래서 양주는 넓게는 서양의 모든 술이지만, 좁게는 서양의 높은 도수를 가진 증류주를 이야기할 때 쓰는 용어라 할 수 있다. 그중에서도 주로 위스키나 꼬냑을 말이다.



이런 높은 도수의 이미지 때문에 소주나 중국의 고량주도 양주라고 부르는 사람이 있는데 이건 잘못된 사용법이다. 그렇게 부르는 사람이 있냐고 물으신다면 실제로 여러 차례 본 적이 있다.




🍸3. 양주는 술의 종류를 나타낼까?

결국 양주는 서양의 술의 총칭이며, 특정한 술의 종류를 지칭하는 용어는 아니다. '한국술', '중국술'처럼 술이 탄생한 지역의 범위를 나타낸다고 볼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발렌타인은 '양주'이긴 하지만, 발렌타인의 주종(술의 종류)이 '양주'라고 하기엔 좀 애매한 감이 있다. 필자의 생각으로는, 엄밀히 말해 술의 종류를 나타내는 용어는 아니라고 말하고 싶다.



발렌타인 파이니스트
: 블렌디드 스카치 위스키





🍸 4. 마치며...

오늘은 좀 짧은 상식 수준으로 글을 썼다. 오랜만에 이 연재의 첫 번째 글을 읽어 봤는데, 처음에 생각했던 연재는 지금 쓰는 수준보다 훨씬 단순한 연재가 목표였다는 게 떠올랐다. 위스키가 무엇인지, 꼬냑이 무엇인지 같은 상식적인 개념을 정리하는 것도 원래의 연재 목표 중 하나였으니까.

그렇다고 지금 쓰는 연재 글들이 잘못된 방향으로 아예 틀어진 건 아닌데, 처음 의도했던 것보다 깊게 들어가는 경향을 보였던 것도 맞는 것 같다 (이게 다 막걸리 글을 쓰다 보니 이렇게 된 것 같다). 실제로 주제 선정을 하는 과정에서 '위스키가 무엇인지 굳이 설명할 필요가 있나?'란 생각을 하던 게 요즘이었으니까.

연재의 주요 목표 중 하나였던 '보통 사람이 마트나 편의점에서 술을 보고서 무슨 술인지 알 수 있으면 좋겠다'라는 초심을 다시 되찾고자 하는 글이었다.


2021-09-20 22:00:10 | [Comment(0)]




추석 연휴 잘 보내세요
 

오랜만의 긴 연휴네요. 다들 추석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2021-09-19 21:57:55 | [Comment(2)]




[PREV]  [1][2][3][4][5][6][7][8] ... [275]  [NEXT]

猫愛 - MyoAe - Homepage Mode
Ver. 1.45

by Aierse